프로세스크랙 - 시스템 해킹 방지 및 애드웨어 제거 프로그램

프로세스클린  |  프로세스핑  |  프로세스클램  |  프로세스클리너  | 프로세스락

모바일 프로세스 접속 |  프로세스클린 시작페이지 설정하기

프로세스 초기화 하지 않고 인터넷 접속 하면 100% 해킹 당할것임



프로세스 시작페이지

 

모바일 프로세스 접속

 

프로세스 즐겨찾기

 

회원 등업 신청

 

불꽃 포인트 전환

 

출석체크 | 배너홍보

 

회원탈퇴

설문조사 (500 point 적립)
등업 포인트 상향 원함?


프로세스클린 사용 방법   <--- 이거슨 사용방법 반드시 읽어보셈

프로세스 초기화

바이럴런처

시스템 해킹방지

서비스 초기화

프로세스 보기

초기화 제외 목록

하드디스크 최적화

시작 프로그램

IE 최적화

엑티브X 최적화

환경설정

시스템복원

상세설명

 

바이러스검사

   

프로세스핑

서비스초기화 설정

시작프로그램

현재프로세스

프로세스초기화

시스템해킹방지

히든커버링

초기화 제외 등록

시스템복원

HDD 최적화

IE 초기화

엑티브X 최적화

바이럴런처

환경설정

업데이트

 

 

등업 신청

출석체크

회원 권한 생략 초고속 프로세스 락 2.56a 다운로드

회원 권한 상승      불꽃 충전 다운로드

프로세스클린 + 프로세스핑

프로세스클린 2.65ap Pro. 다운로드





출석체크 1등 2000점 2등 1800점 기본 500점: http://www.processcrack.co.kr/plugin/mw.attendance/


회원가입 인사 글쓰기 : 500점 회원가입 환영 댓글 : 20점 회원가입 댓글 읽기 : 5점


회원 가입 게시판 : http://www.processcrack.co.kr/bbs/board.php?bo_table=B32





[ 광속 ] 초고속 광속 성장 레벨업 비법 공개  <-- 클릭




주간 인기 게시물

총 게시물 11,793건, 최근 0 건
   
사면초가 트럼프, 탄핵 위기 맞나?
글쓴이 : 한국승…                    (210.♡.238.122) 날짜 : 2017-05-17 (수) 14:29 조회 : 477


씨넷 키워드

야후홍콩

구글닷컴

야후재팬


야후닷컴

바이두

소소닷컴

얀덱스

 

 

 

KBS
기사입력 2017.05.17 오전 11:28
최종수정 2017.05.17 오전 11:29


올 1월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넉 달 만에 휘청거리며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전격 해임된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측이 반격에 나서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게다가 '러시아에 이슬람 국가(IS) 관련 기밀 유출 의혹'까지 연달아 터져 나오면서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까지 공세에 나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이 과반에 육박하는 여론조사까지 나올 정도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발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오는 19일(현지시각) 취임 이후 첫 해외 순방에 나서는 트럼프의 발걸음이 무거워지고 있다.

反 트럼프 선봉 NYT "트럼프, 코미에 수사 중단 요구한 메모 발견" 보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의 재임 기간이던 지난 2월 백악관에서 그를 만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하라고 직접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코미 전 국장 측에게서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측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국장에게 "당신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은 플린 전 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해임된 다음 날로,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코미 국장을 따로 남도록 한 후 이런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는 이런 발언이 담긴 코미 국장의 메모를 코미 주변 인사들의 전언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이 같은 요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측근들과 러시아 간 내통설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법무부와 FBI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발견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코미에 수사 중단 요구한 메모 발견”(NYT)

뉴욕타임스가 대서특필하고 CNN과 AP 등 미 유력 언론들이 이를 재확산시키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이른바 '코미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셈이다.

백악관 "트럼프, 코미에 어떤 수사도 중단하라고 요청한 적 없다"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 측은 긴급 성명을 통해 "뉴욕타임스의 보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간의 대화를 진실하게 또는 정확하게 묘사한 것이 아니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봉사하고 나라를 보호한 플린 장군에 대해 '괜찮은 사람'(decent man)이라고 지속해서 표현하긴 했지만, 코미나 다른 누구에게 플린 장군 관련 수사를 포함해 그 어떤 수사도 중단하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사법기관과 모든 수사를 깊이 존중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아울러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 대행이 지난주 상원 청문회에서 '백악관이 어떤 수사에도 간섭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과 관련된 혐의를 수사하는 당국 최고 책임자를 불러 '수사 중단'을 요구한 게 사실이라면, 이는 국가 원수로서의 도덕적 권위와 대국민 신뢰를 송두리째 상실할 수 있는 중대 사안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200년이 넘는 미국 대통령제 역사상 단 한 차례도 없었던 의회의 대통령 탄핵 소추가 현실화될 수도 있다. 이미 지금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민들의 여론은 심상치 않다.

트럼프 탄핵 지지 48% 탄핵 반대 41%

16일(현지시각)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관련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지지한다고 답변했다. 반대 응답은 41%였고, 나머지 11%는 찬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54%가 사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조사 결과와 관계없이 대통령직을 계속 수행해야 한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직성에 대해서는 55%는 '정직하지 않다', 38%는 '정직하다'고 각각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40%로 나왔으며, 그에 대한 호감도 역시 40%로 똑같았다.

코미 전 국장 해임에 대한 입장을 물은 데 대해 응답자의 48%가 반대 의견을 밝혔다. 찬성 입장은 37%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밀 유출 논란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는데도 이런 조사 결과가 나온 것은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우호적이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기밀 유출 의혹 일파만파…민주 총공세 속 공화도 외면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으로 특검 도입과 탄핵까지 거론되는 등 이미 한껏 달아오른 정국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러시아 스캔들의 '뜨거운 감자'가 되면서 마치 불에 기름을 퍼부은 듯한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러시아 측에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 국가(IS) 관련 기밀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원본보기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 해임 다음날 백악관으로 초대한 러시아 외무장관, 러시아 대사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AP]

트럼프 대통령은 '정당한 정보 공유'라며 기밀 유출 의혹을 직접 부인하고 나섰지만, 거듭된 러시아 스캔들에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까지 등을 돌며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민주당 상원 사령탑인 척 슈머(뉴욕) 원내대표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숨길 것이 없다면 상·하원 정보위에 대화록을 넘겨줄 것이다."라며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한다면 미 국민은 그들의 대통령이 중요한 기밀을 지킬 수 있는지를 의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본보기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 원내대표도 미국에 해당 기밀을 제공한 동맹의 정보원이 위험에 노출된 것을 우려하며 "미국과 동맹국간 정보 공유에 대한 신뢰가 붕괴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와 팩트공유' 해명은 공화당 의원들도 들끓게 했다.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은 성명을 내 "대단히 불안하다. 미국의 동맹과 파트너들에게 골치 아픈 신호를 보냈다"며 앞으로 동맹국들이 미국과 정보 공유를 꺼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의원도 성명에서 "대통령이 민감한 보고내용을 러시아와 공유하는 것은 매우 골치 아픈 문제"라며 "백악관은 즉각 상원 정보위에서 이번 사안에 대해 보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리처드 버(노스캐롤라이나) 상원 정보위원장은 백악관에 기밀 유출 의혹에 대한 추가 정보 제공을 요청하는 등 공화당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사위 재러드 쿠슈너까지 포함해 자신의 백악관 보좌진을 무능하다고 쏘아붙이며 등을 돌려버렸다고 익명을 요구한 관리들이 전했다. 더구나 트럼프 대통령은 긴박한 상황에서 믿고 의지해야 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마저도 '골치 아픈 존재'로 치부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이하 현지시각) 혼돈과 충격에 휩싸인 백악관 분위기를 이렇게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그러면서 백악관의 국가안보·외교정책 스태프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순방외교인 8일짜리 중동·유럽 방문에 너무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좌진은 해외순방이 국내적 논란에서 대통령을 탈출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뉴욕타임스의 전망이다.

김의철기자 ( kimec@kbs.co.kr)

 

 


 
 
svdo (61.♡.117.205) 2017-05-19 (금) 18:41
아휴 골치 아프네
댓글주소 추천 0 반대 0
8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총 게시물 11,79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추천 비추천
 시사-보안 짤방 이용 +71 03-06 43 3
11793  한·중, 급속 해빙…'사드보복' 접고 '관계복원' 전방… 11-14 0 0
11792  우리나라가 강해지려면 +1 11-11 0 0
11791  트럼프의 이란 핵협정 불인증이 위험한 이유 +1 11-03 0 0
11790  文대통령, 구테흐스 유엔총장에 '북핵' 대화 중재 요청(종합) +3 09-19 1 0
11789  대북 외교압박 전세계 동참…남미·중동·유럽 '北대사 나가'… 09-19 1 0
11788  文대통령 5.18 진상조사 지시에 정치권 '들썩' 08-23 0 0
11787  "핵포기 불가·한미훈련 중단" 北외교관 동시다발 선전전 +1 08-23 0 0
11786  北 수산물 금수로 中 업계 타격···러시아産이 빈자리 채울 듯 08-23 0 0
11785  보수야당,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제안 일제히 비판 07-07 1 0
11784  대북 제재가 먹히지 않는 이유…"전세계 164개국이 北과 교류 07-07 0 0
11783  선명해진 한미일-북중러 구도…베를린 구상 추진 '험로' 예… 07-07 0 0
11782  북한, 독재 국가는 맞지만 '북괴'는 아니다 07-02 1 1
11781  펌) 되돌아 보기 06-27 1 1
11780  박근혜 "4월16일, 몸 안 좋아 관저에서 조금 편하게 근무" +2 05-25 1 1
11779  사면초가 트럼프, 탄핵 위기 맞나? +1 05-17 1 0
11778  '코미의 메모' 무엇이 담겼기에…탄력받는 '트럼프 탄핵… +1 05-17 0 0
11777  文대통령 "정규직 전환 못하게 묶었던 규제 과감히 풀겠다"(상보) +1 05-12 2 0
11776  한국당, 文대통령 '세월호' 재조사 지시에 "정치보복 안돼" +4 05-12 1 0
11775  시진핑과 만나기 전에 트럼프가 받아 본 북핵 타결의 3가지 옵션 05-11 1 0
11774  트럼프는 북중관계에 대한 시진핑의 이야기를 10분 듣고 나서야 ‘… +1 05-11 1 0
11773  수출·창업 ‘활짝’… G2 외풍·내수부진이 경기회복 ‘발목’ +1 05-01 1 0
11772  트럼프 말 한마디에… 롤러코스터 타는 환율 +1 05-01 1 0
11771  "핵실험시 中 北에 6개월 원유공급 중단" +1 05-01 1 0
11770  대선 토론 후 정의당... +3 04-20 1 0
11769  北 "미국이 선택하면 전쟁에 나설 것"..주말에 핵실험? +2 04-14 0 0
11768  北 "오산·평택 미군기지와 청와대, 몇 분이면 초토화"(2보) +1 04-14 0 0
11767  인슐린 셸프주사~ +4 04-04 0 0
11766  세월호 미수습자 9명어디있나? 04-02 0 0
11765  전업 아빠 +1 03-25 0 0
11764  "언제 잘릴 지 모르는데"… 부업하는 직장인들 +2 03-19 0 0
11763  손석희가,,, +1 03-19 1 3
11762  또 하나의 가족 박근혜 +1 03-15 1 2
11761  대통령이 특검조사 파악지시 +1 03-15 0 0
11760  박범계 "靑 보좌진 사표 반려, 박 전 대통령 '자택정치' 응하… +1 03-15 0 0
11759  손흥민 77% 몰표 MOM +1 03-14 1 0
11758  대성통곡 최순실 +4 03-13 2 0
11757  김기춘,,,,,, +1 03-12 1 1
11756  조윤선,,,,, +2 03-12 1 2
11755  박 전 대통령, 청와대 관저 머물며 여전히 침묵 +1 03-12 0 1
11754  이정미 재판관님의 헤어롤~^^ 03-11 1 1
11753  유시민,,, +1 03-11 0 0
11752  박사모,,, +1 03-11 0 0
11751  이정미 헌법재판관,,, +1 03-11 0 1
11750  오늘 탄핵선고 +1 03-10 0 0
11749  탄핵심판 D-1 03-09 0 0
11748  비타민C가 암줄기세포 죽인다 03-09 2 0
11747  표창원 03-08 0 0
11746  한국인이 자주쓰는 일본말 +2 03-07 0 0
11745  미국이 강한 이유 +3 03-04 0 0
11744  정약용 유배지에서 만난 인연 +1 03-04 1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